더아이오토
home자동차뉴스시승기모터뉴스라이프기자칼럼갤러리
필리핀항공, 6월부터 인천 보홀 구간 단독 직항 취항
필리핀항공에서 6월 23일부터 한국에서 최초로 인천-보홀(딱빌라란) 구간을...
1박2일 무료 캠핑, 경기도청소...
서울시, 가족의 달 5월 맞아 가...
월간 더아이오토
[공지] 월간 더아이오토 2017년 4월호 74호 발행  &nb...
월간 더아이오토
월간 더아이오토
월간 더아이오토
월간 더아이오토
슈퍼레이스 GT, 장현진과 이원일이 개막전 우승 차지
GT1과 GT2서 각각 강자 확인…쉐보레 레이싱은 아쉬운 경기로 남아
2017-04-16
용인=한창희 편집장 (heemami@hanmail.net)
[사진=한국모터스포츠기자단 박준 기자] 2017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개막전 ASA GT클래스 통합 결승 레이스가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16일 진행된 가운데 GT1 서한퍼플 블루 장현진과 GT2 원레이싱 이원일이 우승을 차지했다.

총 17랩 스탠딩 스타트 방식으로 진행된 GT 통합전 스타트가 진행되고 폴 포지션을 잡았던 장현진(서한퍼플 블루)이 선두로 나섰고, 김중군과 김종겸(서한퍼플 블루), 안재모(쉐보레 레이싱), 이재우(쉐보레 레이싱), 정회원(서한퍼플 레드), 서주원(쏠라이트 인디고), 연정훈(쏠라이트 인디고) 등이 뒤를 따랐다.



2랩에 들어서면서 김중군이 앞선 장현진을 추월해 선두로 나섰고, 안재모와 이재우도 앞선 김종겸의 뒤쪽에 바짝 따라붙으면서 추월을 시도하기 위한 예열을 진행했다. 이후 직선로에서 이재우는 김종겸의 안쪽을 파고들면서 추월하는데 성공했으며, 뒤따르던 안재모도 김종겸이 아웃 코너로 빠지면서 주춤하는 순간을 이용해 추월해 순위를 끌어 올렸다.



추월을 내 준 김종겸은 안재모를 쫓아가고 있는 정회원의 뒤쪽에서 레이스를 이어갔고, 그 사이에 이재우는 선두 그룹을 향해 빠른 스피드로 레이스를 끌어 올렸다. 추월을 통해 선두로 나선 김중군은 장현진과 1초 차이로 거리를 넓히기 시작하면서 순조롭게 1위 자리를 지켜나갔다.



하지만 7랩에 들어서면서 레이스에 이상 현상이 생겨났다. 빠른 스피드로 GT1 클래스 선두 그룹을 쫓아가고 있던 이재우의 차량에 트러블이 발생한 듯 연기를 뿜어내기 시작했고 피트로 진입을 해 점검을 받았지만 경기 운영은 힘겨워 보였다. 또한, 팀 동료인 안재모도 코너에서 추월을 진행하던 중 브레이크 문제로 인해 후미그룹 차량을 추돌하면서 차체가 파손돼 더 이상 레이스를 진행하기 어려워 보였다.



쉐보레 레이싱팀이 동시에 벌어진 사고로 인해 SC 상황이 발생했고, 선두권의 간격은 다시 좁혀지기 시작하면서 레이스는 긴장을 하게 만들었다. 때문에 선두인 김중군과 장현진, 정회원, 김종겸의 서한퍼플 4인방이 모두 선두를 잡았지만 5위에 위치한 서주원의 경쟁이 좀더 거세지기 시작했다. 추월이 가능한 위치까지 올라선 서주원은 더욱 강하게 앞선 김종겸과 거리를 좁히면서 추월을 준비해 나갔다.



경기가 종반에 다다랐지만 여전히 김중군이 장현진에 앞서 여전히 선두를 지켜나갔고, 정회원과 김종겸, 서주원, 연정훈이 그 뒤를 이어갔다. 쉐보레 레이싱의 두 대가 모두 리타이어 하면서 선두 경쟁은 비교적 쉽게 레이스를 진행하게 됐고 서한퍼플은 블루팀(장현진, 김종겸)과 레드팀(김중군, 정회원)이 나란히 4위까지 차지하면서 개막전을 완벽하게 이끌어가고 있었다.



마지막 랩에서 스피드를 올린 서주원이 앞선 김종겸을 추월하기 위해 자리를 잡았지만 2년을 떠나 있던 김종겸의 레이스 운영은 이전 그대로 인 듯 쉽게 자리를 내주지 않은 채 마무리를 하고 있었다. 결국, 총 8대가 펼친 GT1 클래스 레이스에서는 김중군이 가장 먼저 피니시 라인을 통과했으며, 그 뒤를 장현진, 정회원이 포디움에 올랐다. 하지만 경기 후 심사를 통해 김중군이 플라잉 스타트로 30초 패널티를 받으면서 5위로 밀려나면서 포디움에는 김종겸이 올라섰다.  



16대가 참가한 GT2 클래스에서는 스타트와 함께 폴 포지션을 잡았던 이원일(원레이싱)이 선두로 나서면서 지난 시즌 흐름을 이어가는 듯 보였고, 그 뒤를 권봄이(서한퍼플 블루), 한민관(서한퍼플 레드), 이준은(드림레이서-디에이), 오한솔(알앤더스 레이싱) 등이 레이스를 이어가기 시작했다.



특히, GT2 클래스의 선두 경쟁은 9랩까지 예선에서 나온 순위를 그대로 이어받으면서 진행됐지만 중반이 넘어서면서 조금씩 경쟁이 심해지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상위권으로 올라서기 위해 순위 경쟁을 펼치던 박규승(알앤더스)과 김민진(원레이싱)이 코너에서 추월 경쟁을 펼치던 중 추돌이 일어나면서 더 이상 레이스는 힘든 상황이 됐다.



이와 달리 예선에서 8위를 차지했던 이동호(이레인 레이싱)가 추월을 진행해 5위까지 올라섰으며, 그 뒤를 권재인(원레이싱)까지 상위권에 진입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또한, 이동호는 앞선 오한솔에 가까이 근접한 후 추월을 시도한 후 빈틈을 이용해 빠르게 앞으로 나서면서 4위까지 올라섰다. 하지만 3위로 경기를 운영하고 있는 한민관과의 거리차는 너무 멀었기 때문에 더 이상 경쟁은 힘겨워 보였다.



GT2 클래스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는 이원일과 권봄이가 경기 종반이 되면서 화끈한 레이스를 펼쳤다. 2위에 위치했던 권봄이가 이원일의 뒤쪽에 바짝 따라붙기 시작했고, 코너에서 좌우로 공략을 시도했다. 하지만 노련한 이원일은 권봄이의 추격을 막아서면서 마지막까지 선두를 지켜나갔다.



결국, GT2 클래스에서는 이원일이 폴 투 피니시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으며, 권봄이와 한민관이 2, 3위로 포디움에 올랐다.
 
2017 청송 크로스컨트리 챔피언십 KNCC 1...
RV차량들이 펼친 NSR R300 개막전, 이동호...
NSR 개막전 BK 원메이크서 강재협 폴 투 ...
NSR 개막전 GT300 클래스서 정경훈 우승
E&M 모터스포츠, 슈퍼레이스 개막전 ...
 
슈프림코트, 카케어 라인 신제품 ‘슈프림...
렉서스, 서울모터쇼 인기아이템 EXPERIEN...
패티보이드 사진전 ROCKIN’ LOVE, 오는 ...
필리핀항공, 6월부터 인천 보홀 구간 단독...
BMW, 뉴 M760Li xDrive VIP 고객 이벤트 ...
 
회사소개   |   온/오프라인 광고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이트맵
COPYRIGHT ⓒ 2011 ~ 더 아이오토 theiauto.com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 및 컨텐츠는 제휴 협약 없는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 105-13-48139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라 50214 제휴/문의 : heemami@hanmail.net
발행 및 편집인 : 김재옥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한창희 서울 강서 화곡8 157-4 402호
Copyright theiauto.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 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더 아이오토'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개인 정보 관리 책임자/담당자, 소속 및 직위 : 취재부, 편집장 , 대표성명 : 한창희 연락처 : 02-337-0643 / 010-7447-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