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아이오토
home자동차뉴스시승기모터뉴스라이프기자칼럼갤러리
1박2일 무료 캠핑, 경기도청소년야영장 어린이날 무료
경기도청소년야영장이 어린이날을 기념해 무료로 운영된다.경기도는 어린이...
서울시, 가족의 달 5월 맞아 가...
신라토기의 모든 것, 경주신라...
월간 더아이오토
[공지] 월간 더아이오토 2017년 4월호 74호 발행  &nb...
월간 더아이오토
월간 더아이오토
월간 더아이오토
월간 더아이오토
[컬럼] 상황이 상황을 만든다지만 현재는?
최근 들어 국내 정치, 경제와 함께 자동차 시장이 어수선하다. 1등, 이제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듯 보여지며, 메이커들은 선두로 나서기 위해 항상 경쟁을 하고 있다. 새로운 모델이 출시되면 분석하고 다시 더 좋은 시스템을 추가해 유저들의 앞에 내놓게 되고, 선두를 탈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듯 하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시장 경쟁에서 단독 선두라는 말보다는 누구든지 앞으로 나설 수 있는...
[기자수첩] 서투른 만남은 오히려 득보다는 실이 [2012-05-30]
5월 중순, 국내 모터스포츠 경기가 또 다른 변화를 시도했다. 2개의 프로모터가 모여서 경기를 운영하게 되면서 내심 많은 기대를 하게 만들었다. 어떻게 보면 자동차 산업에서 보면 부산모터쇼보다 더 획기적인 일이었지만 눈 여겨 보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그만큼 모터스포츠는...
F1, 그리고 국내 모터스포츠는 잘 돌아가는가? [2011-07-08]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말이 있다. 요즈음은 그 시기가 줄어들어 5년이라고도 하고 더 빨라졌다고 한다. 그 만큼 바쁘게 돌아가는 시대에 살고 있지만 여전히 제자리 걸음을 하거나 퇴보하고 있는 것들이 있어 자동차 관련 기자로서 한숨이 절로 나온다. 국내에 모터스포츠가 싹...
자동차 메이커가 가장 선호하는 단어? [2011-06-28]
사람들이 새로운 자동차를 접하면서 항상 기대에 부푼 꿈을 가지게 된다. 어떤 시스템과 메커니즘이 적용되었을까? 또, 어떤 변화와 업그레이드를 이루었을까라는 생각들로 마치 자신이 만들어낸 차량인양 말들을 하게 된다.이렇듯 자동차 관계자, 그리고 마니아들에게 신차의 탄생...
국산차와 수입차의 경쟁은 가능한가? [2011-06-28]
최근 자동차들이 출시되면서 가장 많은 이야기를 듣는 것이 ‘럭셔리, 최고급, 패밀리룩’ 등 업그레이드 됐다는 부분이다. 때문에 자동차를 새롭게 구입하려는 유저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으로 들리겠지만 업그레이드된 만큼 가격이 상향되면서 오히려 구입 시기가 뒤로 밀려나고 있...
그게 최선입니까? 묻고 싶은 차들이 늘고 있다 [2011-06-28]
최선이라는 뜻의 의미가 무엇일까? 할 수 있는 부분까지 노력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는 좋은 의미의 단어이지만 최고의 결과를 보여주어야 하는 사람들에게 최선은 그저 최선일 뿐이다. 즉, 최선이라는 단어는 어떤 사람들에게는 노력의 결과지만 정작 결과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
악어와 악어새가 서로 공존하는 이유는? [2011-06-28]
자동차와 관련된 일을 하는 것은 항상 흥미롭게 다가온다. 무수히 많은 자동차 일 중에 유독 자동차 전문기자라는 직업을 택한 이유는 ‘그저 매력적이었다’라는 말로 함축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알고, 그리고 모르고 시작한 자동차 전문기자, 그 동안 여러 매체와 일을 해 보았...
    1 l 2 l 3
 
회사소개   |   온/오프라인 광고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이트맵
COPYRIGHT ⓒ 2011 ~ 더 아이오토 theiauto.com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 및 컨텐츠는 제휴 협약 없는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 105-13-48139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기 라 50214 제휴/문의 : heemami@hanmail.net
발행 및 편집인 : 김재옥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한창희 서울 강서 화곡8 157-4 402호
Copyright theiauto.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 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더 아이오토'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개인 정보 관리 책임자/담당자, 소속 및 직위 : 취재부, 편집장 , 대표성명 : 한창희 연락처 : 02-337-0643 / 010-7447-0607